여친과 심하게 싸운 뒤 아파트 불지르고 '인증 사진' 찍어 보낸 10대 남학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여자친구와 싸운 10대 남학생이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인증 사진을 보낸 뒤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 경기동두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0분께 경기도 동두천시 지행동의 한 아파트 9층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소방서 추산 약 5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고 화재 현장에서는 10대 남학생이 숨져 있었다.


불은 거실에서 시작돼 주방으로 옮겨 붙었고, 냉장고 등을 비롯해 약 36㎡가 불에 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당시 집안에는 함께 사는 어머니와 동생이 외출해 남학생 A(19) 군 혼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인 27일 경찰이 출동할 정도로 여자친구와 심하게 싸운 A군이 거실에 이불을 쌓아두고 스스로 불을 지른 것으로 보인다.


이때 A군은 불에 타고 있는 현장을 '인증 사진'으로 남겨 여자친구에게 전송한 사실이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A군이 찍어 보낸 사진을 받은 여자친구는 화들짝 놀라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119는 즉시 출동해 35분만에 진화했지만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A군은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동두천경찰서는 A군이 스스로 불을 지른 상태에서 연기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자살 여부 등을 포함해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