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병으로 결혼 미룬 장병 위해 '예비 신부' 아랍에미리트로 데려간 문 대통령

인사이트Facebook 'TheBlueHouseKR'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아랍에미리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파병으로 결혼을 미룬 한 장병에게 깜짝 선물을 했다.


27일(현지 시간)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부다비주 스웨이한 소재 UAE군합동항공사령부 내에 위치한 아크 부대를 방문해 장병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특히 파병 일정으로 결혼을 미뤘다는 특수전 3팀장 이재우 대위의 사연에 귀를 기울였다.


이 대위는 원래 이달 결혼할 예정이었지만, 파병이 확정되면서 결혼식을 올해 10월로 미뤘다.


인사이트Facebook 'TheBlueHouseKR'


이 대위는 문 대통령에게 "예비 신부가 한국에서 혼자 쓸쓸히 기다리고 있다"며 "국가 명령 때문에 움직이는 군인이니까 잘 이해하고 있다. 아내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에게 "파병을 와서 대통령이 계시는 곳에 같이 있어 신기하고 놀랍다"며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국가의 명령에 충성하고 가정에 완전히 충성하는 완벽한 남자가 되겠다"는 말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 대위가 발언을 마치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뒤로 돌아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뒤를 돌아본 이 대위 앞에는 아내 이다보미 씨가 서 있었다.


인사이트Facebook 'TheBlueHouseKR'


아내를 보고 깜짝 놀란 이 대위는 그를 힘껏 껴안았고, 부대원들의 박수와 환호가 터졌다.


문 대통령의 깜짝 선물에 이 대위는 물론 현장에 있던 국군 장병들도 환호했다.


아울러 아크 부대장 김기정 중령은 이 대위에게 1박 2일의 부대장 특별휴가를 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제대로 선물을 가지고 왔다"라며 "정말 특별한 만남이 돼서 아마 두 분이 두고두고 행복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