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 오달수 대타로 조한철이 '신과함께2' 투입

인사이트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포스터


배우 조한철이 영화 '신과함께2'에 오달수 대신 투입된다.


제작사 덱스터는 27일 "조한철이 오달수 대신 판관 역을 맡아 다음 달 초 재촬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조한철은 그동안 드라마 '마더', '내일 그대와', 영화 '침묵' 등에 조연으로 출연했다.


오달수는 '신과함께-죄와벌'에 이어 '신과함께2' 촬영도 모두 마쳤으나 최근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제작사 측은 대체배우를 투입해 재촬영을 결정했다.


인사이트조한철 / 연합뉴스


또 다른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최일화 대역으로는 김명곤이 투입된다. 김명곤은 '신과함께2'에 조연으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낸 김명곤은 최근 영화 '강철비' '대립군' 등에 출연했다.


'신과 함께2'는 재촬영과 후반작업을 거쳐 오는 8월 개봉한다.


인사이트김명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