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말티즈가 아플 때 화가난 듯 "으르렁" 거리는 이유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친구네 집 개는 얌전한테 우리 집 '말티즈'는 유독 요란하게 짖어대던 이유가 있었다.


최근 강형욱 애견 훈련사는 공식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견종백과' 에서 말티즈의 고유한 성격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 사람들이 많이 기르는 견종 중 하나인 말티즈는 체구는 작지만 행동이 빠르고 활동량이 많은 강아지다.


강형욱은 "말티즈는 다른 소형견에 비해 위협을 받아도 당당하고 용감한 성격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이어 "감정 표현이 확실한 말티즈는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는 의사 표현을 분명하게 한다"며 "싫다는 표현을 크게 과장되게 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다른 강아지들과 달리 말티즈가 어딘가 다치거나 아픈 곳이 있을 때 보이는 행동을 언급했다.


보통 다른 강아지들은 '아프다'는 표현을 할 때 '끼잉-' 소리를 내며 크게 내색하지 않지만 감정 표현이 분명한 말티즈는 이를 드러내며 '으르르르' 하는 낮고 그르렁거리는 소리를 낸다고 했다.


따라서 주인 앞에서 말티즈가 이를 드러내며 '으르렁' 거리는 행동은 경계의 의미가 아닌 무언가 불편하고 언짢다는 의사표시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럴 때는 '말티즈님'이 불편할 만한 행동을 했는지, 오늘 하루 산책은 충분히 했는지 잘 생각해보면 된다.


한편 강형욱은 말티즈들이 깔끔하고 청결에 민감한 성격을 가져 예민해보일 수 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말티즈들은 산책을 하다가도 뒷다리에 낙엽이나 지푸라기가 걸리면 걸음을 멈춘다"며 이것은 청결을 유지하려는 깔끔한 성격이 드러나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Youtube 'Bodeum official'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