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를 졸졸 따라다니던 돌멩이가 멸종위기 '갑옷 도마뱀이었습니다"

인사이트goodtimes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한 남성이 길을 가던 중 우연히 멸종위기에 처한 희귀 도마뱀을 발견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스는 마치 동그란 돌멩이같이 생긴 '갑옷 도마뱀'을 목격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굿타임스에 따르면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사는 남성은 등산을 하러 길을 가던 중 바닥에서 작은 돌멩이를 발견했다.


인사이트goodtimes


많은 바위 사이 틈새에 있던 돌멩이라 남성은 평소와 같이 지나쳤다. 


그런데 놀랍게도 돌멩이는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했다.


돌멩이는 곧 남성의 뒤꽁무니를 쫓아왔다.


자세히 보니 움직이던 물체의 정체는 돌멩이가 아닌 '도마뱀'이었다. 


온몸에 뾰족한 가시가 돋아나 있었으며, 몸을 공처럼 말아 움직였다. 


인사이트goodtimes


흔치 않은 생김새에 사진까지 촬영한 남성은 한동안 녀석과 시간을 보낸 후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이후 남성은 녀석과 찍은 사진을 토대로 도마뱀의 정확한 이름을 검색했다.


검색 결과 녀석의 진짜 이름은 '갑옷 도마뱀'이었다. 


녀석들은 남아프리카 서부 해안가 인근 사막 지대에 서식하는데, 간혹 사막지대 이외에도 모습을 드러낸다. 


아르마딜로 도마뱀이라고도 불리는 이 도마뱀은 1년에 한 번씩만 번식을 하며 알이 아닌 직접 새끼를 출산한다.


인사이트goodtimes


안타깝게도 현재 갑옷 도마뱀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돼 있었다. 


주로 흰개미를 먹고 사는데 최근 흰개미가 사라져 자연스럽게 갑옷 도마뱀의 개체 수도 줄은 것이다.


이외에도 특이한 외모 때문에 갑옷 도마뱀은 밀렵꾼의 표적이 됐다. 


농경지 및 도시화로 자연 서식지가 파괴돼 개체 수가 급격히 줄은 갑옷 도마뱀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부록 II에 등록돼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goodtimes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