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유료' 서비스 소식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수수료 없이 택시를 원하는 곳으로 부를 수 있어 소비자들의 환호를 받았던 카카오택시가 이번주 내로 유료화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웃돈을 주면 택시를 즉시 배차해주는 서비스 등인데, 기존 사용자들은 오히려 택시기사의 골라 태우기 관행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지난 26일 카카오모빌리티는 유료 서비스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우선 호출은 한 건당 2000~3000원을 주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빈 택시를 강제 배차해주는 '즉시 배차'는 한건당 4000~5000원 선으로 논의 중이다. 유료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탑승자의 목적지는 기사에게 알리지 않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이번 유료화 정책으로 수익 확대는 물론 사용자들의 편의성 역시 개선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택시가 잘 잡히지 않는 출근·심야 시간대에 웃돈을 주고서라도 먼저 배차받고 싶어하는 사용자들에겐 유용한 서비스가 될 수 있다는 것.


하지만 카카오택시 유료화 소식이 들려오자 기존 사용자들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하다. 특히나 고객 대부분은 수수료가 없다는 최대 장점 때문에 카카오택시를 애용해왔다.


한 이용객은 현재도 목적지를 보고 승차거부하는 경우가 많은데, 유료화가 시작되면 웃돈 주는 승객만 골라태울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택시 기본요금보다 높게 측정된 서비스 이용료에도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뉴스데스크 


카카오택시 유료화는 법적 분쟁의 여지도 남아 있다.


카카오택시가 받는 '서비스 이용료'가 콜비(택시 호출료)라면 이는 택시 요금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각 지자체가 규정한 상한선을 지켜야 한다.


현재 일반적인 콜택시 회사(서울 기준)의 콜비가 모두 '2천원'으로 고정돼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런데 카카오택시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이용료는 최대 5천원까지 거론되고 있다. 


기본료(서울 기준)를 합치면 최소 8천원, 택시 승객에게 과도한 부담이 될 수 있는 금액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적법 논란이 일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신규 서비스는 '앱'을 이용하는 대가를 받는 것일 뿐 콜비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승객이 지불한 돈이 결국엔 기사에게 간접적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콜에 대한 대가로 해석될 수 있다며 '적법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만약 이번 유료 정책이 '콜비'로 해석될 경우, 서비스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


사용자들의 반발과 적법 논란까지 일고 있는 상황에서 카카오택시가 이번 유료 서비스 도입으로 승객과 택시기사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