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빚 1억' 홀로 두 아이 키우는 아빠에게 신동엽이 건넨 진심 어린 조언 (영상)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이혼하고 빚을 1억이나 지고 아이를 홀로 키우는 아빠에게 신동엽이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가족에게 돈을 1억이나 빌리고 나 몰라라 하는 철없는 형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고민남은 형이 가족들의 도움으로 가게를 열고 모른 척 한다며 "현재는 파산 직전인데 가족들에게 손을 벌리고 있다"며 빌린 돈만 1억에 이른다고 밝혔다.


고민남을 더욱 답답하게 만드는 것은 형의 태도였다.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개업 후 고민남 형의 가게는 장사가 꽤 잘 됐다. 


그러나 오픈 한 달 만에 형이 근처 카페 사장과 연애를 시작하며 그곳에서 살다시피 해 운영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고민남은 "정말 황당한 건 본인 가게를 비워두고 여자 친구 가게에 상주 중이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의 형은 양육에도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아 부모님이 여행을 가신 동안 아이들이 여행지에서 할머니가 시켜준 치킨을 이틀 동안 먹었을 정도였다.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고민남은 이제 부모님조차 대화가 통하지 않아 "(형을) 자식이지만 포기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에 고민남의 형은 "(아내가 가출하고) 여자친구가 힘든 생활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그 말을 들은 신동엽은 "몇 살 몇 살이라고 그랬죠?"라며 아직 8, 10세로 어린 자녀들의 나이를 언급한다.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신동엽은 "이때는 진짜 엄마가 없어진 충격으로 (아이들이) 많이 힘들 때다"며 "아빠가 옆에서 함께 보듬어줘야 한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한다.


그러면서 "퇴행 현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며 관심을 받기 위해 비정상적인 행동을 하게 되는 아이들에 대해 아빠가 관심을 가져줄 것을 전했다.


고민남 또한 이에 동의하며 10살인 큰애는 눈치를 많이 보고 8살인 작은애는 초등학교 입학 가방을 아빠와만 사러 가고 싶어 했다며 아이들의 상황을 말했다.


동생의 말을 듣고 고민남의 형이 눈물 흘리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 앞으로 가족의 변화를 기대하게 했다.  


인사이트KBS 2TV '안녕하세요'


Naver TV '안녕하세요'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