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태어날 아기에게 음성편지 보내다 '울컥' 눈물 쏟은 예비아빠 우블리 (영상)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우블리' 우효광이 아내 배 속에 있는 바다에게 진심 담긴 편지를 전하다 눈물을 펑펑 흘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출산을 앞두고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한 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추우 부부는 야경이 아름다운 한 레스토랑에서 '동상이몽2'의 마지막 촬영을 새삼 실감했다.


두 사람은 프로그램 하차에 아쉬움을 한껏 드러내며 서로를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분위기가 물어 익어갈 때쯤, 추자현은 우효광에게 "마지막으로 바다(태명)에게 한마디 해줘"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배 속에 있는 바다에게 "아빠가 한마디 할 거야 잘 들어"라고 전했다.


이제껏 함께 겪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는지 우효광은 잠시 아무 말도 잇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기분이 이상하네"라며 짧은 소감을 전한 우효광은 울컥하는 마음을 진정시켰다.


그는 "지금 감정이 어떠냐면 제주도에서 혼례 할 때 느낌이다"며 이내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바보 같아 보인다 했지만 누가 뭐래도 나는 상관없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저 내 마누라가 즐거우면 되고 보는 사람들이 즐거우면 됐다"는 우효광의 마지막 말 한마디는 추자현을 펑펑 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가족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우효광의 따뜻한 마음에 추자현은 "바다는 좋겠다. 이런 사람이 아빠라서"라며 감동에 젖어 들었다.


서로를 향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낸 두 사람은 이를 끝으로 '동상이몽2'를 하차했다.


Naver TV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