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필수템인 '모닝 커피' 한 잔, '복부 비만' 유발한다"

인사이트채널A '나는 몸신이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아침에 눈을 떠 습관처럼 '모닝 커피'를 마시거나 출근길 필수템으로 '아메리카노'를 마셔 온 이들에게 절망(?)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하루 3번, '커피 금지 시간'이 존재한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다뤘다.


이날 '몸신'으로 출연한 이상열 내분비내과 교수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가 높아지는 시간에는 커피를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분비되는 일명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천연 각성제 역할을 한다.


인사이트채널A '나는 몸신이다'


이상열 교수는 "커피에 많이 들어있는 카페인은 체내 코르티솔 분비 증가에 영향을 미친다"며 "코르티솔 분비가 높은 시간대에 커피를 마시면 복부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때 '커피 금지 시간'으로는 기상 후 1~2시간 이내, 정오~오후 1시, 오후 5시 30분~6시 30분이 꼽혔다.


매일 '모닝 커피'로 하루를 시작하고 있던 패널들은 이상열 교수의 말에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


이 교수는 "마시지 말라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몸이 안 좋은 분이나 호르몬 관련 질환을 앓고 계신 분들의 경우에는 커피를 지나치게 많이 드시는 것은 주의해야 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채널A '나는 몸신이다'


이진한 의학전문 기자 역시 "미국의 영양학자는 (커피 금지 시간대에 커피를 마시는 행위는) 오히려 살이 더 찔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커피의 카페인 성분이 호르몬에 영향을 주어 살이 찌게 만드는 것"이라며 "카페인은 심장 박동 수와 호흡률을 높이고 불안하고 초조한 느낌을 유발시키는데 이런 증상은 코르티솔 분비를 높인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결과적으로 코르티솔 분비가 높아져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의 작용을 방해하면 음식을 원하게 돼 복부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아진다는 말이다.


인사이트채널A '나는 몸신이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