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검사'만으로 연인과의 사랑이 얼마나 오래갈지 알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쌈, 마이웨이'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 때면 마냥 설레기도 하지만 마음 한구석에는 이 사랑이 얼마나 오래갈 수 있을지 불안감도 앞선다.


그런데 100%는 아니어도 대략 두 사람의 사랑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혈액 중의 '옥시토신(Oxytocin)' 농도를 측정하는 것이다.


최근 미국 과학전문지 라이브사이언스는 혈중 옥시토신의 농도를 보면 사랑이 얼마나 지속될지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오 나의 귀신님' 


이스라엘 바르일란 대학(Bar-Ilan University) 연구진은 연인이 된 지 3개월도 채 되지 않은 20대 연인 60쌍과 애인이 없는 43명의 혈액을 채취해 그 표본을 비교했다.


'사랑의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옥시토신의 수치를 살펴보기 위해서다.


그 결과 사랑에 빠진 연인들의 혈중 옥시토신 수치는 연인이 없는 사람보다 거의 2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실험 참가자들을 6개월간 추적한 결과 옥시토신 수치가 높았던 연인들은 그 후에도 관계가 지속되고 있었고, 그렇지 않았던 연인들은 헤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나의 PS 파트너'


연구진은 "사랑에 빠진 초기 몇 개월간의 옥시토신 수치는 연인 관계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 예측하는 지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옥시토신은 연인이 눈을 맞추고 있을 때나 누군가와 포옹할 때, 그리고 애완동물을 쓰다듬을 때 등 분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출산 시 산모의 자궁을 수축시켜 분만을 돕고 젖이 잘 나오도록 돕기도 한다.


한편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정신신경내분비학 저널(Psychoneuroendocrinology)'에 게재됐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