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 집행 직전 안중근 어머니가 아들에게 쓴 마지막 편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세 발의 총성이 울렸다.


가파른 역사의 강을 가로지르기 위한 정의로운 몸짓. 안중근 의사였다.


안중근 의사에게 저격당한 수괴 이토 히로부미는 현장에서 사살됐고, 러시아 군인은 곧장 안중근 의사를 체포했다.


"나는 의병의 참모 중장으로 의거 국제 공법에 따라 처리해 달라"


그러나 일본은 불법적으로 안중근 의사의 재판을 강행했다. 결국 지난 1910년 2월 14일, 사형이 선고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후 대련 뤼순 감옥에 수감된 안중근 의사. 같은 해 3월 26일 사형이 집행되며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그의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는 아들에게 마지막 편지를 전했다.


편지는 "네가 만약 늙은 어미보다 먼저 죽은 것을 불효라 생각한다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라는 조마리아 여사의 비장함이 어려 있는 말로 시작했다.


이어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네가 항소를 한다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고 아들에게 전했다.


인사이트KBS '역사저널 그날'


조마리아 여사는 "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이다"라고 편지를 이어갔다.


또한 "어미는 현세에서 너와 재회하기를 기대치 않으니 다음 세상에는 반드시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너라"라며 당부의 말씀까지 덧붙였다.


대의를 위해 아들의 죽음마저 의연하게 받아들인 조마리아 여사.


비록 어머니의 마음으로 피눈물을 흘렸겠지만 조국과 민족의 독립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조마리아 여사의 굳은 결의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의로운 넋이 있었기에, 2018년에도 어김없이 3월 26일이 찾아왔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