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은 이토 히로부미 사살한 안중근 의사 순국 108주기입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지난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일본 초대 총리를 저격해 사살한 남성이 있었다.


"코레아 우라! (Корея! Ура!)"


총성과 함께 울려 퍼진 남성의 외침에는 빼앗긴 조국을 반드시 되찾겠다는 결의가 담겨 있었다.


그의 이름은 안중근.


오늘은 바로 안중근 의사의 순국 108주기가 되는 날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안중근 의사는 이토 히로부미에게 정확히 3발의 총알을 쏘아 명중시킨 뒤 현장에서 체포됐다.


러시아 군인에게 체포된 안중근 의사는 "나는 의병의 참모 중장으로 의거 국제 공법에 따라 처리해 달라"고 말했다.


당시 한국인을 재판할 어떤 법적 권리도 없었던 일본은 불법적으로 재판을 진행했다.


일본 법정은 결국 지난 1910년 2월 14일, 안중근 의사를 '테러리스트'로 규정하며 사형을 선고했다.


사형선고를 받은 안중근 의사는 다롄(大連)의 뤼순 감옥에 수감됐다. 그리고 1910년 3월 26일,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안중근 의사는 독립된 고국에 묻히길 원했지만, 일본은 사형 직후 시신을 뤼순 감옥 죄수 묘역에 묻었다.


인사이트안중근 의사 기념관


이후로도 일본은 정확한 매장지를 알려주지 않았다.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유해가 묻힌 곳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안중근 의사는 순국 직전 남긴 유서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는 천국에 가서도 또한 마땅히 우리나라의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다. 대한독립의 소리가 천국에 들려오면 나는 마땅히 춤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


조국 광복을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도 바쳤던 안중근 의사와 독립투사들.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모든 것들이 그 희생 위에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