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에서 '자리 양보' 안한 초등학생 폭행해 기어코 앉은 할머니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초등학생에게 폭행을 휘두르면서까지 자리 양보를 강요한 할머니가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더페이퍼는 버스에서 자리 양보를 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할머니가 초등학생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산둥성에 사는 익명의 초등학생은 하굣길 버스에서 한 할머니에게 자리를 양보하라고 강요받았다.


다짜고짜 자리를 비키라는 할머니의 말에 소년은 양보를 거부했다.


인사이트Weibo


할머니는 만만치 않았다. 언성을 높이기 시작한 할머니는 이내 소년의 가방을 좌석 바깥으로 내던졌고,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거침없는 할머니의 공격에 소년은 울며 겨자 먹기로 자리를 비켜줄 수밖에 없었다.


억울한 마음에 항의를 해봤지만 소용없었다. 할머니는 되려 욕으로 소년의 항의를 되받아쳤다.


할머니에게 맞은 소년의 잇몸에서는 피가 나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해당 사건은 같은 버스에 탑승해 있던 승객의 카메라에 촬영되면서 널리 알려졌다.


사건을 퍼지자 해당 사건 속 양보를 강요한 할머니에게 비난의 쏟아졌다.


시민들은 상식 밖의 일이라며 양보는 미덕이지 의무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편 매체는 폭행 당한 소년의 부모는 경찰에 사건을 조사해달라 신고했고 경찰은 목격자와 영상을 바탕으로 할머니를 추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