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추가 민박객 모집한다는 사칭 계정 주의하세요"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을 사칭한 계정이 각종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고 있어, 사생활 노출 등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최근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효리네 민박' 공식 페이스북 사칭하는 페이지가 생겼다.


'효리네 민박 2'라는 이름의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추가 촬영하실 민박객들을 급하게 모집합니다. 메시지로 사연 부탁드립니다"라는 민박을 유도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4만명 이상의 '좋아요'와 댓글이 남겨지는 등 해당 글의 사실 유무를 모르는 많은 이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사칭 페이지가 생겨나고 있는 이유로는 '효리네 민박 2' 추가 촬영분 확정 소식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미 지난 19일(월) '효리네 민박 2' 제작진 측은 한 매체를 통해 현재 촬영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즉, 현재 추가 민박객을 모집하고 있다는 게시물은 사실이 아니다.


지난해에도 '효리네 민박' 제작진은 이 같은 사칭 계정 SNS로 골머리를 앓은 바 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당시 제작진 측은 JTBC 공식 계정을 통해 '효리네 민박' 공식 계정 주소를 밝혔다.


제작진은 "해당 공식 SNS를 제외한 나머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인스타그램 계정은 모두 사칭이니 주의 부탁드린다"고 전한 바 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