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군인과 술먹다 시신으로 발견된 우리 아빠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그알' 제작진이 17년 전 미궁에 빠져 범인을 찾지 못한 '육군 상사 염순덕 사건'을 파헤친다. 


24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경기 가평군 102번 도로에서 숨진 채 발견된 故 염순덕 상사의 의문사가 그려진다. 


사건은 1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1년 12월 11일 밤 염 상사는 부대원들과 회식을 하고 난 후 다음 날 경기 가평군 102번 도로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인사이트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의 얼굴은 몽둥이로 두드려 맞은 듯 완전히 일그러져 있었다. 


당시 사건 현장에서 동료 군인 A씨와 B씨의 유전자가 담긴 담배꽁초를 확보됐다. 두 사람이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르면서 사건은 금세 해결될 조짐을 보였다.


그런데 어째서인지 사건은 미궁에 빠지고 만다.


심지어 이듬해 2002년 4월 3일 군 검찰은 동료 군인 A, B씨가 염 상사의 사망 시각에 당구장에 있었다는 '합동본부 종합보고'를 마지막으로 내사를 종결지었다.


타살이 분명했던 이 사건은 끝내 범인을 찾지 못하고 미제로 남았다. 


유력한 용의자가 두 명이나 있었는데도 사건이 진척되지 않자 일각에서는 사건 수사 과정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다는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유족과 관계자들은 당시 군에서 염 상사 사망 사건에 대해 수사를 빨리 종결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에 따라 사건 수사가 빠르게 진행되지 않은 점, 수사 종결을 서두른 점 등을 토대로 군이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다행히 지난 2015년 '태완이 법' 시행으로 살인 사건 공소 시효가 폐지되며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미제사건팀이 2016년 2월 염순덕 상사 피살 사건의 재수사를 시작했다.


제작진은 취재 과정에서 지난 2001년 당시 경찰 수사 기록과 군의 수사 문건을 입수하고 두 기록이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염 상사의 죽음을 한쪽에서는 '살인'으로 기록했고 다른 한쪽은 '변사'로 기록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두 수사기관이 서로 다른 결론을 내린 것 또한 염 상사 죽음에 배후가 있다는 것을 예상케 하는 부분이다.


'그알' 제작진은 "당시 군 수사기관과 기무부대에서 작성한 문건들을 이번주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한다"며 군에서 사건을 은폐하려한 기록을 밝힐 예정이다. 


이에 더해 "당시 용의자로 지목된 이들을 다시 추적하고 경찰과 군 양쪽의 수사 기록·관계자들을 통해 17년간 묻혀 있던 염 상사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파헤친다"고 덧붙였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