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6일 순천서 봄꽃 '1억 송이' 볼 수 있는 축제 열린다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순천에서 봄꽃만 무려 1억 송이를 볼 수 있다는 축제가 개막 예정이다.


최근 전남 순천시는 오는 4월 6일부터 5월 22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2018 순천만국가정원 봄꽃 축제'가 열린다고 밝혔다.


'2018 순천만국가정원 봄꽃 축제'에서는 1억 송이 봄꽃들의 향연과 다양한 문화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관람객들은 벚꽃과 튤립, 유채꽃, 철쭉, 장미 등 250여 종의 다채로운 봄꽃을 즐길 수 있다.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특히 전 세계 35종 20만 송이 튤립이 있는 '네덜란드 정원 포토존'은 이번 축제의 가장 큰 볼거리다.


'네덜란드 정원 포토존'에서는 싱그럽고 아름다운 튤립이 끝 없이 펼쳐진 장관을 눈으로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축제 기간에는 봄의 요정으로 분장한 댄서와 연기자들의 화려한 퍼포먼스, 퍼레이드 카 행렬로 이루어진 '플라워퍼레이드 쇼'가 펼쳐진다.


'플라워레이드 쇼'는 주말과 공휴일 1일 3회(오전 11시·오후 2·4시), 주중 1일 2회(오후 2·4시) 순천만국가정원 동문 호수정원 일원에서 30분간 진행된다.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주말을 포함한 전 기간에는 마칭밴드, 저글링, 마임, 관람객과 함께하는 로맨틱댄스 등 다양한 거리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밖에도 4월 28일부터 5월 19일까지 매주 토요일 국가정원에서 '봄봄봄 감성포크콘서트'가, 어린이날 주간에는 애니메이션 뮤지컬, 태권도시범공연 등이 열린다.


봄꽃들은 물론 다양한 행사도 체험할 수 있는 '2018 순천만국가정원 봄꽃 축제' 는 가족과 친구, 연인끼리 다녀오기 안성맞춤이란 평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인사이트순천만국가정원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