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생홍합서 '식중독·호흡곤란' 일으키는 독소 검출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이마트가 판매하고 있는 생홍합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패류독소가 검출됐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해양수산부는 금진수산이 포장·판매한 국내산 '손질 생홍합' 제품에서 마비성 패류독소가 기준(0.8mg/kg)을 초과 검출(1.44mg/kg)됐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오후 6시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가 어패류 등에 대한 정기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과정 중 이마트 수서점에서 샘플 채취한 생홍합에서 패류독소가 검출된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후 해수부는 제품이 생산된 어장을 파악한 뒤 밤 11시쯤 각 지방자치단체에 회수 조치 및 생산중단을 하라고 통보했다.


회수대상은 포장일이 2018년 3월 20일인 '손질 생홍합' 제품이다.


해당 생홍합 제품은 서울 시내 대부분 이마트에 납품됐으며 23.1톤의 생산량 중 약 9.1톤이 시중에 유통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패류독소는 패류가 봄철에 대량으로 번식하는 유독성 플랑크톤을 섭취해 발생하는 것이며 사람이 먹게 되면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고 심하면 근육 마비, 호흡곤란 증상까지 나타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문제가 된 생홍합 제품은 지난 21일 점포에 입고돼 22일 일부 판매가 이뤄졌으며 현재 회수 조치에 있다. 다만 시중 유통된 물량 전부가 이마트에서 판매되는 것 역시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패류독소가 검출된 이 제품은 이마트에서 '국산의 힘' 프로젝트로 판매를 앞두고 있었다.


'국산의 힘' 프로젝트는 이마트가 농부, 어부 등 생산자를 발굴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상생 프로젝트로 지난 2015년 8개 품목으로 시작해 매출 256억에서 700억으로 급성장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