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스타라이브' 방송사고 음성분석 결과…"하성운 욕설·19금 단어 안 썼다"

인사이트Mnet '스타 라이브'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유명 그룹 워너원이 스타 라이브 방송 도중 불거진 욕설 논란에서 자유로워졌다.


22일 디지털과학수사연구소는 의뢰받은 문제의 워너원 스타라이브 영상 중 하성운의 발언에 대한 감정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멤버 하성운은 "미리미리 욕해야겠다", "XX(욕설)", "대X각" 등의 발언을 했다는 오해를 받아왔다.


워너원 팬들은 논란이 커지자 직접 감정을 의뢰했으며, 디지털과학수연구소는 하성운이 욕설과 19금 단어를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디지털과학수연구소는 이날 문제의 발언들에 대해 "미리미리 이케 해야겠다로 청취되며, 미리미리 이렇게 해야겠다로 판단된다", "대따해라로 청취되며, 대답해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욕설로 오해받았던 소리는 기계음으로 추정되는 소리와 동일한 파형이라는 답변도 덧붙였다.


한편 워너원은 지난 19일 '스타 라이브' 방송 준비과정 중 대기실에서 대기 중이던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타 논란이 일었다.


그 과정에서 하성운이 욕설과 성적 단어를 입에 올렸다는 억측이 제기됐고, 온라인 상에 빠른 속도로 퍼졌다.


루머까지 확산되자 팬들은 직접 음성 감정을 실시했으며 결국 논란이 거짓임을 밝혀냈다. 


이는 스타의 오해를 풀기 위해 팬들이 직접 나선 보기드문 케이스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디지털 과학수사연구소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