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해지면 평생 친구 되지만 첫 만남에 '낯가림' 심한 사람 특징 7

인사이트tvN '배우학교'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언제부터 친했는지 기억도 잘 안 나는 주변 친구들을 돌아보면 꼭 한 명씩 '낯가림'이 심한 사람이 있다.


이러한 친구들은 평소와 다르게 처음 만나는 사람만 보면 괜히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뻘쭘해 한다.


친구를 보고 있자니 처음에는 말 한 번 제대로 붙이기 어려울 정도로 멀게 느껴졌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하지만 한 번 친해지고 나니 가족처럼 언제나 든든히 곁을 지켜주는 소중한 존재가 됐다.


낯가림 때문에 다가가기 어렵지만, 친해지면 그 매력에서 헤어나올 수 없는 친구들의 특징을 모아봤다.


1. 길 걷다가 마주치면 어색해서 못 본 척하고 지나간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낯 가리는 사람은 어색한 사람을 길에서 마주치면 어쩔 줄 몰라한다.


인사를 해야 할지, 먼저 말을 걸어야 할지 고민하다가 결국 그냥 못 본 척하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


악의 없는 행동이지만, 일부러 무시하는 것처럼 오해를 많이 사기도 한다.


2. 먼저 말 걸면 대답을 잘해준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먼저 말을 걸고 싶어도 언제나 기회만 엿보다가 실패한다.


하지만 누군가 먼저 말을 걸어주면 대답만큼은 성심성의껏 열심히 한다.


한 번 말문이 트이기 시작하면 다음부터는 먼저 서슴없이 다가온다.


3. 말하기 전에 머릿속으로 시뮬레이션을 해본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처음 만난 사람이나 안 친한 사람에게 괜히 말을 잘못 했다가 관계가 틀어질까 봐 전전긍긍한다.


그래서 말하기 전에 머릿속으로 수없이 시뮬레이션해보며 어떻게 할지 고민한다.


4. 신경 써주고 말 걸어주는 사람한테 마음이 약하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먼저 다가가지는 못하는 성격 때문에 본인을 신경 써주는 사람에게 쉽게 감동한다.


여기에 먼저 말까지 살갑게 걸어주면 엄청 고마워한다. 평생 친구라고 생각하며 나중에는 본인이 더 잘 챙겨준다.


5. 해야 할 말도 못해서 그냥 넘어가는 일이 많다


인사이트tvN 'SNL코리아'


평소에는 시원하게 할 말 다 해도 어색한 사람과 있으면 그냥 참고 만다.


단체 생활 중에 부당한 일을 당해도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속으로는 마음 앓이를 한다.


정말 친한 친구들에게만 종일 있었던 울분을 토하기도 한다.


6. 무뚝뚝해 보이지만 친해지면 안 그렇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살갑게 먼저 다가가지 못하다 보니 처음 봤을 때는 무뚝뚝한 느낌이 들 수 있다.


하지만 막상 친해지면 끼도 많고 웃음도 많아 사람들을 즐겁게 해준다.


7. 친해진 사람에게만 본인의 진짜 모습을 보여준다


인사이트tvN 'SNL코리아'


한 번 마음을 내준 사람에게는 진솔한 모습을 보여준다.


어렵게 친해졌기 때문에 한 번 내 사람이라는 생각이 있으면 가족보다 더 가깝게 챙기기도 한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