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바네사브루노아떼, 플라워 패턴 원피스 3차 재생산 돌입

인사이트바네사브루노아떼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바네사브루노아떼의 플라워 패턴 원피스가 '여배우 드레스'라는 별칭을 얻으며 인기몰이 중이다.


22일 LF에 따르면 지난 1월 중순 판매된 바네사브루노아떼의 원피스는 출시 2주 만에 품절돼 3차 재생산에 돌입했다.


추가 생산이 진행되는 동안 온오프라인을 통해 예약 판매를 실시했다. 이처럼 꽃샘추위가 물러가기 전인 3월 봄 신제품이 3차례 리오더를 진행하는 것은 업계에서 이례적이다.


바네사브루노아떼는 전국 주요 백화점 매장과 LF몰을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제품 입고를 시작함과 동시에 향후 물량 수급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 봄 바네사브루노아떼의 히트 아이템으로 부상한 플라워 원피스는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100% 실크 소재에 수국 프린트를 더해 화사한 분위기를 드러낸 것이 특징이다.


소맷단과 목 부분에는 러플 디테일을 적용해 사랑스러운 느낌을 표현했고 무릎 아래까지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롱 실루엣으로 여성스러운 라인을 연출해준다.


김정규 LF 바네사브루노아떼 팀장은 "올 봄 여성복의 핵심 키워드로 부상한 꽃무늬 트렌드를 브랜드 특유의 로맨틱한 감성으로 재해석한 원피스가 유행에 민감한 젊은 여성 소비자들 사이에서 주목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최신 트렌드를 바네사브루노아떼만의 차별화된 색깔로 녹여낸 후속 히트 아이템을 지속 기획해 열기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