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컬링팀에 패배 안긴 캐나다의 자석같은 '대박샷' (영상)

인사이트YouTube 'World Curling TV'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세계 최강 캐나다 여자 컬링팀이 흠 잡을 데 없는 경기력으로 한국 선수들의 기권을 받아냈다.


22일(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는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가 열렸다.


이날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6차전에서 홈팀 캐나다를 만나 7승째를 노렸다.


1엔드 선공으로 나섰지만 1점을 따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한국 대표팀은 2엔드와 3엔드에 한 점씩 나눠 가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6엔드까지 4-3으로 근소하게 앞서가던 한국이었지만 7엔드에 2점, 8엔드와 9엔드에 각각 1점, 2점을 내주며 승부가 기울었다.


결국 한국은 10엔드를 남겨두고 4-8로 점수가 벌어지자 패배를 인정하며 악수를 청했다.


한국 선수들이 경기를 기권하게 된 결정적인 장면은 9엔드 캐나다의 마지막 샷에서 나왔다.


giphy


한국은 빨간색 캐나다 스톤 앞에 스톤 두 개를 위치시키며 재역전을 노렸다.


하지만 캐나다 스킵의 마지막 스톤이 한국 스톤 두 개를 아웃시키면서 자석처럼 달라붙어 한국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한국은 마지막 스톤을 앞에 선 캐나다 스톤 뒤로 돌려 넣으며 득점을 노렸지만 조금 세게 움직이면서 점수 획득에 실패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패배로 6승 2패를 기록한 한국 대표팀은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는 13개 국가가 출전했으며, 예선 1위와 2위 팀이 준결승에 직행하고 3위와 5위, 4위와 6위가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펼친다.


YouTube 'World Curling TV'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