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유닛에 자꾸 등장한 '마크'에 멘붕에 빠진 정형돈 (영상)

인사이트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주간아이돌' 정형돈이 NCT의 유닛 개념에 혼란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NCT 2018 완전체 18명이 모두 출연했다.


이날 NCT 멤버들은 혼란스러워하는 정형돈을 위해 다소 복잡한 NCT 2018의 시스템을 직접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NCT 127은 "NCT는 네오 컬쳐 테크놀로지이며, 127은 서울의 경도를 뜻한다"며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팀이란 뜻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형돈이 "그럼 츄잉검을 같이했냐"고 묻자 마크는 "그건 NCT 드림이다"고 답했다.


이어 멤버들은 "NCT 안에는 NCT U, NCT 127, NCT DREAM 등이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설명을 듣던 중 정형돈은 세 개의 그룹에 모두 속한 마크가 계속해서 등장하자 당황해했다.


마크의 계속된 등장에 정형돈은 "너는 왜 자꾸 있냐"고 지적했고 "마크는 "콘셉트에 따라 있는 거라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마크의 경우 데뷔를 3번 해서 별명이 '프로데뷔러'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Naver TV '주간아이돌'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