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전역 전 취업 준비하는 병장에게 '휴가' 더 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전역이 얼마 남지 않은 군인들의 취업 활동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이 신설 또는 확대된다.


국방부는 지난 20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 등과 함께 '청년장병 취·창업 활성화 대책'을 수립해 전역 후 취업 고민이 많은 청년 장병들의 진로 문제 해결에 나섰다.


이날 발표된 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군의 전투력 유지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장병들의 원활한 사회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 중 한가지 방법으로 상병 및 병장을 대상으로 총 2일의 '구직 청원 휴가'를 신설하는 방안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구직 청원 휴가'가 신설될 경우 청년 장병들은 청원 휴가 동안 취업활동을 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일과 후 휴대폰 사용을 허용해 취업 정보를 접할 수 있게 하고, 사이버 지식정보방 환경을 개선해 부대 내에서도 학습과 취업정보 탐색이 쉽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전망이다.


특히 운전병 전역자는 사회에서 운수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맞춤형 채용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국방부는 청년장병이 즉시 취·창업할 수 있는 실질적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진로교육과 상담, 직업훈련, 일자리 매칭 등 단계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이 위원장을 맡아 업무를 진행하는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를 설치해 국가재난 수준의 실업률을 해소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해 5월 설치된 '일자리 위원회'는 일자리 창출과 질 개선을 통한 삶의 질 향상과 국민 경제의 발전을 도모한다.


또한 일자리와 관련된 주요 정책 등을 효율적으로 심의·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