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빠지면 기억력 좋아져 공부도 더 잘 된다" (연구)

인사이트JTBC '힘쎈여자 도봉순'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사랑'은 우리 몸에 참 많은 영향을 미친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대화는 스트레스를 낮춰주고, 스킨십은 통증을 완화해 주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 사랑에 빠지면 인지 능력도 향상된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미국 과학 논문 사이트 '유레칼러트'는 진실한 사랑에 빠지면 인지 능력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인사이트tvN '내일 그대와'


미국 시러큐스대학(Syracuse University)의 스테파니 오르티그(Stephanie Ortigue)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자기공명촬영(fMRI)을 통해 사랑에 빠진 남녀의 뇌 영역 반응을 관찰했다.


그 결과 사랑을 하는 남녀의 뇌 지적 영역 발달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랑을 하면 분비되는 도파민, 옥시토신, 아드레날린 등의 물질이 감정 표현, 은유 등과 같은 인지 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엄마와 자녀 사이 같은 무조건적인 사랑은 중뇌를 포함한 뇌의 여러 영역이 활성화됐다.


반면 남녀 사이의 열정적 사랑은 뇌의 보상과 인지 기능에 관련된 활동을 부추기는 대비적인 모습을 보였다.


스테파니 오르티그 교수는 "우리는 각기 다른 사랑의 종류가 각기 다른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며 "사랑은 복잡하고 정교한 감정"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학술지 '성 의학 저널(Journal of Sexual Medicine)'에 게재됐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