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까지 박살 냈던 헐크 '마크 러팔로'에 숨겨졌던 비밀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오디션 800번 낙방, 뇌종양 판정, 안면 마비, 청각 장애.


한 가지만 겪어도 인생이 휘청거릴 일들을 모두 경험하고 극복까지 한 스타가 있다.


배우 마크 러팔로다. 


영화 '비긴 어게인'과 '헐크'로도 유명한 마크 러팔로의 오뚝이 같은 삶을 소개한다.


1976년 11월 22일에 태어난 그는 연기에 대한 열정 하나로 할리우드에 뛰어들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유명영화에도 출연했지만 이름을 알리진 못했다.


연기에 대한 관심으로 도전했지만, 외모가 번듯하지 못하다는 영화계 사람들의 평가로 그는 인생 일대 첫 번째 위기를 맞이한다.


마크 러팔로는 10년 동안 무려 800번의 오디션에서 떨어졌다.


영화에 출연하기 위해 수도 없이 낙방을 경험한 그는 그 시절 도어맨, 바텐더, 나무 심기 등 온갖 아르바이트를 해야만 했다.


그러던 중 다행히 희곡 '이것이 우리의 청춘'으로 영화 비평가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후 샤말란 감독의 신작 '싸인'에도 출연이 결정되며 승승장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이때 그에게 두 번째 시련이 찾아온다. 마크 러팔로는 병원에서 뇌종양을 진단받았다.


당시 결혼까지 하고 첫째 아들을 임신 중이던 아내를 위해 수술 전까지 마크 러팔로는 뇌종양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이후 10시간이 넘는 뇌종양 수술을 극적으로 이겨낸 마크 러팔로.


생과 사를 넘나드는 수술을 넘긴 마크 러팔로의 시련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수술 후유증으로 배우에겐 치명적인 안면 마비를 앓았다.


마크 러팔로는 인물의 미세한 감정을 표현하는 배우가 얼굴을 움직이지 못한다는 생각에 좌절할 법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그는 좌절 대신 '극복'을 택했다. 마크 러팔로는 6개월 남짓한 시간 동안 죽기 살기로 재활 치료에 전념한다.


끊임없는 재활치료 끝에 결국 마비됐던 안면 근육을 움직이는 데 성공한 순간, 마크 러팔로는 아내를 붙잡고 엉엉 울었다.


안면 마비까지 극복한 그는 또다시 왼쪽 귀가 안 들리는 청각장애까지 앓았다. 


역시 포기하지 않았고, 마크 러팔로는 '인 더 컷'으로 복귀에 성공,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2008년 인생의 소울 메이트인 동생 스콧의 죽음으로 연기를 접는 시련을 겪지만 '에브리바디 올 라잇'으로 복귀한다. 


특히 2010년 에드워드 노턴에 이어 헐크 역을 맡은 마크 러팔로는 우려와 달리 완벽하게 헐크를 표현했다.


인사이트토르: 라그나로크


2015년에는 가톡릭 사제들의 아동 성폭행 사건을 파헤치는 기자로 출연한 '스포트라이트'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비평가들은 마크 러팔로의 외모에 대해 배우치고는 흐릿한 인상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안개처럼 흐리지만 연기만큼은 진실된 배우라고 평가하고 있다.


인생의 굴곡을 지나 연기와 열정으로 성공한 마크 러팔로. 그는 과거 삶을 통해 관객들에게 말하고 있다. "원하는 게 있다면 절대 포기하지 말라"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