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평양 공연에 "뜻깊은 자리 영광…열심히 준비하겠다"

인사이트쎄씨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5인조 걸그룹 레드벨벳이 남측 예술단에 소속돼 평양 공연 무대에 오른다.


20일 걸그룹 레드벨벳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레드벨벳은 "뜻깊은 자리에 참석하게 돼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평양에서 펼치는 무대는 처음인 만큼 저희도 기대가 많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양 무대에서) 좋은 공연 선보일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남다른 포부를 전했다.


인사이트Facebook 'RedVelvet'


앞서 이날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측 예술단의 평양공연과 관련한 실무접촉이 진행됐다.


남측 수석대표 윤상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 실무접촉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남측은 가수 조용필, 이선희를 비롯해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 걸그룹 레드벨벳 등 16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북측에 파견한다.


남측 예술단은 오는 31부터 4월 3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공연을 2회 진행할 계획이다.


인사이트Facebook 'RedVelvet'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