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도로에 누워 자다 차량에 연달아 치여 사망한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술에 취해 차도에 쓰러져 자고 있던 40대 남성이 두 대의 차량에 연달아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 이천경찰서는 20일 특가법상 도주 차량 혐의로 서모(27) 씨와 박모(25)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 17일 오전 1시 30분께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편도 2차선 도로에서 자신의 티볼리 차량으로 당시 도로에 쓰러져 있던 A(43)씨를 치어 다치게 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후 그대로 차량을 몰고 사고 현장에서 도망친 서씨는 4분여 뒤 다시 현장으로 돌아왔지만 차 안에서 A씨의 상태를 살펴본 뒤 다시 달아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몇 분 뒤 A씨는 박씨가 운전하는 코나 차량에 의해 2차 사고를 당했다. 하지만 박씨 역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사고 현장에서 달아났다.


A씨는 결국 다른 차량 운전자에게 발견돼 1차 사고 발생 20여분 만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부상 정도가 매우 심각해 끝내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사고 현장에 흩어진 차량 부품을 토대로 차종을 특정한 뒤 인근 CCTV 영상을 통해 서씨와 박씨를 차례로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현장이 어두워 무엇을 쳤는지 알지 못했다"라며 "차량에 부딪힌 게 사람이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라고 진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일 A씨는 회식을 마치고 술에 취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며 "현장에 CCTV가 없어 A씨가 어떻게 도로에 누워있게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한 뒤 결과에 따라 서씨와 박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