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대학입학 했으니 BMW 사줘"…하청업체에 '갑질'한 대림산업 임직원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국내 유명 건설사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수억 원의 금품을 챙긴 혐의로 무더기 입건됐다.


20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건설사업과 관련, 하청업체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로 대림산업 현장소장 백모(54)·권모(60)씨를 구속하고 전 대표이사 김모(60)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대림산업 토목사업본부장, 현장소장 등으로 근무할 당시 하청업체 A사 대표 B씨에게 6억 1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들은 시공사라는 지위를 악용해 B씨에게 업체 평가, 설계변경 등을 명목으로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백씨는 상주-영천 민자고속도로 공사 현장소장으로 일할 당시 감독관 접대비 명목으로 13차례나 B씨에게 돈을 요구했다.


심지어 "딸이 대학에 입학해 승용차가 필요하다"며 4천 6백만원 상당의 BMW를 받는 등 2억원을 수중에 넣었다.


권씨는 하남 미사보금자리주택지구 조성공사 현장소장직으로 있을 때 백씨와 마찬가지로 B씨에게 감독관 접대비 등을 이유로 10여 차례 1억 4천 500만원을 받았다.


이밖에도 대림산업 전 대표 김씨는 아들 결혼 축의금을 빌미로 아내를 통해 B씨에게 현금 2천만원을 건네받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직원 80명 규모의 A사는 30여 년간 대림산업 시공 공사만 수주하던 하청업체였다.


대림산업 관계자들의 요구를 들어줬지만 수백억원대의 추가 공사비를 받지 못해 결국 폐업 절차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대림산업 측이 공사에 트집을 잡거나 중간정산금 지급을 미루는 방식으로 횡포를 부렸다"며 "아예 현장을 멈춰버릴 때도 있어 거부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다만 경찰은 B씨에게도 대림산업 측에 공사 추가 수주나 공사비 증액 등을 청탁한 사실이 있다며 B씨를 배임증재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이번에 수사를 받은 대림산업 관계자 11명 중 6명은 이미 회사를 그만뒀으며, 대림산업은 나머지 직원들에 대해 "사규에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윤리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