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바·데 브라위너 제쳤다"…EPL 파워 랭킹 4위 차지한 '월클' 손흥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이제는 명실상부한 월드클래스급 공격수로 평가받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파워 랭킹에서 4위를 차지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19일(현지 시간) 주간 파워 랭킹을 선정해 공개했다.


인사이트스카이스포츠


그 결과 '손세이셔널' 손흥민은 7,152점을 획득, EPL 전체 선수 중 4위에 올랐다. 1위였던 지난주 순위에서 3계단 떨어졌지만 여전히 높은 순위.


손흥민은 지난 16일 영국 웨일스에서 열린 스완지시티와의 2017-18시즌 잉글리시 FA컵 8강전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토트넘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비록 이날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활발한 움직임으로 스완지시티 선수들을 시종일관 괴롭혔고, 스카이스포츠도 손흥민의 오프 더 볼 움직임과 팀 기여도에 높은 점수를 줬다.


손흥민보다 순위가 높았던 선수는 리버풀의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 젠크 토순(에버턴), 주니어 스타니슬라스(본머스)였다. 스완지시티의 중원을 책임지고 있는 기성용은 2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마찬가지로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하는 EPL 시즌 랭킹도 큰 변화는 없었다.


45,442점을 받은 손흥민은 지난주보다 1계단 떨어진 17위를 기록했다. 파워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던 살라는 이번주 보여줬던 활약을 바탕으로 데 브라위너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인사이트스카이스포츠


한편 같은 날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손흥민의 잠정적 이적료는 9천만 유로(한화 약 1,190억원)로 책정됐다.


이는 손흥민이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할 당시 발생했던 이적료 3천만 유로(한화 약 396억원)보다 3배나 많은 액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전체 순위는 35위를 기록했으며, 1위는 손흥민의 동료 해리 케인이 차지했다.


EPL 최고의 공격수로 평가받는 그의 잠정적 이적료는 1억 9,800만 유로(한화 약 2,617억원)로 책정됐다. 그 뒤를 리오넬 메시가 1억 9,700만유로(한화 약 약 2,603억원)로 따랐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