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사회적경제 협동학교' 업무협약 체결

인사이트금천구청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금천구가 '사회적경제 특구 협동학교'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민·관·학 여러 기관들과 협력에 적극 나서 주목받고 있다.


금천구(구청장 차성수)는 관내 사회적경제 기업들로 구성된 '사회적협동조합 금천사회경제연대'가 각각 지난 5일(월)과 13일(화)에 문성중학교, 한울중학교와 '사회적경제 협동학교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금천사회경제연대 신성호 이사장, 금천구 사회적경제특구추진단 조정옥 사무국장, 문성중학교 장윤선 교장, 한울중학교 박순식 교장, 금천구청 지역혁신과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사회적 가치를 학교에 확산하기 위한 상호 협력으로 '사회적협동조합 금천사회경제연대'는 학교에 사회적경제 교육 프로그램과 강사 지원을, '문성중학교'와 '한울중학교'는 교육장소 제공과 사업계획 수립 및 운영에 함께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문성중학교, 한울중학교는 금천사회경제연대와 협력해 학생, 학부모, 교직원 등 학교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사회적 경제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사회적경제 협동학교'를 올해 3월부터 내년 2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금천구청


문성중학교는 학생 스스로 적성을 찾을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유연하게 운영하는 '자유학년제' 도입을 통해 사회적경제 협동학교를 추진한다. 


1학년생을 대상으로 다양한 진로․직업 체험교육과 주제선택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울중학교는 학생들에게 적성과 소질에 맞는 맞춤형 교육과정을 제공하는 '대안교실'을 통해 협동학교를 운영한다. 


특히, 대안교실 전담 인력을 배치해 학생들에게 사회적경제 방식의 창의적이고 민주적인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2017년 2월 서울시로부터 사회적경제 특구로 지정된 이후 '사회적협동조합 금천사회경제연대'와 협약을 맺어 관내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회적경제 특강 △사회적경제 동아리 운영 △자유학기 선택 프로그램 △진로체험 △전환기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금천구 사회적경제 특구 추진단 조정옥 사무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금천구 민·관·학 협력 사회적경제 특구 추진단의 구성원으로써 긴밀한 업무협조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관 간 여러 방면에서 협력을 증진해 사회적경제의 바른 이해와 협동과 상생 등 사회적경제의 핵심가치를 확산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