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신입생들을 충격에 빠트린 카톡 '똥군기' 신작이 나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신입생들의 사생활까지 관여하는 한 대학교의 '똥군기' 문화가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대학의 '똥군기' 실태를 고발하는 메신저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모 대학 국제비서과'의 대화라고 소개된 사진에서는 선배들이 1학년 후배들의 자유로운 활동을 제약하고 인사를 강요하는 등 군기를 잡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들은 후배들의 술집 출입이나 타과 학생들과의 교류를 금지하는가 하면  SNS에 술·담배 사진을 올리지 말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버스에서 내리면서 왜 선배한테 인사를 안 하냐. 선배를 보면 눈 마주쳤든 안 마주쳤든 바로 인사해라. 선배인지 아닌지 헷갈려도 그냥 다 인사해라"라고 인사를 강요하며 전형적인 '똥군기'를 잡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후배들의 띄어쓰기나 오타까지 지적하며 트집을 잡기도 했다. 


하지만 "몇 글자 제대로 쓰는게 어려워요?"라고 지적하는 선배 역시 띄어쓰기 실수를 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고개를 젓게 했다.


2018년도 새 학기가 시작됐지만 이처럼 '똥군기'를 잡는 대학가의 악습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4'


특히 신입생이 들어오고 학과 행사가 많은 3월을 맞아 온라인에는 대학가 '똥군기'를 폭로하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달 15일에는 인사와 학교 행사 참여를 강요하고 불참자에게 불이익을 준 강원도 한 국립대학의 군기 문화가 폭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경찰은 이를 근절하기 위해 3월 31까지 '신학기 선후배 간 폭행·강요 집중신고 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현재 전국 대학 소재지를 관할하는 경찰서에는 '대학 내 불법행위 전담 수사팀'이 꾸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은 교내 인권센터나 상담소 및 단체 활동 지도교수 등과 직통 회선으로 개설된 상담·신고체제를 통해 신고 시 즉각 현장으로 출동한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피해자에 대한 안전조치를 취하고 사건 발생 경위 및 피해 정도 등을 파악해 사건을 처리한다. 


특히 명백한 형사처분 대상 사건은 고질적 악습 여부, 가해자 범죄경력 등까지 면밀히 확인해 엄정 처리할 계획이다.


허경렬 경찰청 수사국장은 "피해자와 수사팀 간 직통 회선 구축, 가명조서, 맞춤형 신변보호제도 등을 활용해 피해자 보호를 강화할 방침"이라며 "피해 발생 시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