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찌찌 다음 빨주노초파남보?"…어제자 '효리네 민박' 찌찌뽕 논란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시즌2'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효리네 민박 시즌2'에서 난데없이 '찌찌뽕'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 시즌2'에서는 저녁을 먹고 난 후 설거지를 하는 박보검과 윤아, 부산 출신 민박 손님 김재빈 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보검과 김씨는 설거지를 하며 즐거운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


현직 물리치료사로 일하고 있는 김씨는 고객들을 상대하면서 겪은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시즌2'


김씨는 "부산 출신인 제가 한번은 서울에 사는 고객에게 사투리를 고치고 싶다고 토로한 적이 있다"며 "고객이 서울 말투를 자세히 알려준 적도 있다"고 말했다.


물리치료사로서 김씨가 겪은 에피소드들을 듣던 박보검은 대뜸 "일이 힘들지 않냐"고 물었다.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김씨는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거라 재밌다"면서 "두 분도 하고 싶은 일하는 거 아니냐. 재밌어요"고 말했다.


이때 박보검 역시 김씨와 동시에 "재밌어요"라고 말했다. 김씨와 동시에 같은 말을 하자 박보검은 잽싸게 "찌찌뽕"을 외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시즌2'


박보검이 '찌찌뽕'을 외치자 김씨 역시 재빠르게 "뽕찌찌"를 외쳤고, 박보검은 "빨주노초파남보"라고 말하면서 맞받아쳤다.


'찌찌뽕'이란 두 사람이 동시에 같은 말을 했을 때 외치는 주문이며, '뽕찌찌'는 '찌찌뽕' 소리를 들은 상대방이 말하는 주문이다.


다소 유치해 보일 수 있는 장난에 함께 있던 윤아는 폭소를 멈추지 못했다.


박보검은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윤아에게 "누나 이거 아냐"고 물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시즌2'


그러자 윤아는 "'빨주노초파남보' 다음 '밀가루 반죽 땡'까지 있는 거 아냐"고 한술 더 떴다.


'밀가루 반죽 땡'이란 말을 듣자 박보검과 김씨는 전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윤아는 '찌찌뽕 나만의 열쇠 밀가루 반죽 땡'이라는 혼자만 아는(?) 주문을 외쳤고, 두 사람은 윤아의 주문에 "생전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밀가루 반죽 땡'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다른 민박 손님들에게 "'찌찌뽕', '뽕찌찌' 다음에 '빨주노초파남보'를 외치지 않냐"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시즌2'


그러자 민박 손님은 그런 말을 하지 않는다며 손사래를 쳤고, 박보검은 무안한 듯 손으로 입을 가렸다.


윤아가 언급한 '밀가루 반죽 땡'은 물론 박보검이 말한 '빨주노초파남보' 역시 낯선 주문이었던 것이다.


결국 윤아와 박보검, 김씨의 '찌찌뽕' 주문 논쟁은 수수께끼로 남게 됐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세 사람의 논쟁을 보고 "지역마다 다른 거 같다", "옛날 추억 떠오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JTBC '효리네 민박 시즌2'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