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발로만 트랙 5바퀴 돌며 '집사부일체' 멤버들 탈탈 턴 이승훈 (영상)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빙속황제' 이승훈이 압도적인 스케이팅 실력을 뽐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훈과 멤버들의 스케이트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멤버들은 야식을 걸고 이승훈과 내기를 진행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승훈은 팀 추월 방식으로 멤버들이 4분 안에 들어오면 야식을 쏘겠다고 약속했다.


멤버들은 가장 느린 이상윤을 첫 번째 주자로, '에이스' 육성재를 마지막에 세우는 전략으로 4분 데드라인을 지켰다.


내기에서 진 이승훈은 멤버들을 위해 흔쾌히 지갑을 열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기세가 오른 멤버들은 이승훈에게 다음날 핸디캡이 주어진 경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이승훈은 "내가 그럼 한발로 타겠다"는 '깜짝 선언'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멤버들의 설레발은 경기 시작 직후 절망으로 바뀌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한 발로 스케이트를 타는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이승훈이 월등한 속도로 앞서 나가기 시작한 것이다.


놀라운 역주를 펼치던 이승훈은 힘이 빠진 탓에 마지막 바퀴에서 육성재와 접전을 벌였다.


하지만 그는 승리를 놓치지 않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한편 '한 발 스케이팅'은 평소 선수들이 자주 하는 훈련 중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리 근력과 균형감각 발달에 큰 효과가 있는 훈련이라고 한다.


Naver TV 'SBS 집사부일체'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