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팀 킴', 세계선수권서 덴마크 7대 5로 꺾고 짜릿한 역전승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여자 컬링 대표팀 '컬벤져스'가 승리를 이어가고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3차전에서 덴마크와 맞붙었다.


이날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 '팀 킴'은 덴마크를 7대 5로 누르고 3연승을 이어갔다.


한국은 4엔드에서 덴마크에 3점을 내어주며 6엔드까지 2대 4로 밀리고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위기 속에서 한국팀은 7엔드 3득점에 성공하면서 역전을 했고, 8엔드에서는 2점 스틸까지 따냈다.


덴마크는 끝까지 추격해왔지만 10엔드에서 '안경 선배' 김은정이 덴마크 스톤을 쳐내는 테이크 아웃 샷을 완벽하게 해내자 패배를 인정했다.


이 경기에서 김은정은 샷 성공률 96%를 기록했고, 김영미(86%), 김선영(93%), 김경애(90%)도 높은 샷 성공률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대표팀은 같은날 오전 2차전에서도 체코를 상대로 8대 5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3연승을 달리며 강팀 캐나다, 러시아, 스웨덴과 함께 공동 선두에 올라서게 됐다.


한편 4차전 상대로 지난달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결승전에서 패한 스웨덴과 만난다.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 '킴 팀'이 과연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설욕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