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폐회식서 관중들 모두 일어나게 한 에일리 '라이브' 무대

인사이트SBS '평창 2018 패럴림픽 폐회식'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가수 에일리가 평창 패럴림픽 폐회식에서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18일 오후 8시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막식 '문화공연- 행복, 피어나다'에서는 배희관 밴드와 에일리가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다.


배희관 밴드의 보컬인 배희관은 1급 시각 장애인으로 주로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깨는 메시지를 담은 곡들을 노래하는 밴드다.


이날 배희관 밴드는 '존재감'이라는 경쾌한 곡으로 폐회식의 흥을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평창 2018 패럴림픽 폐회식'


이어 등장한 에일리 역시 자신의 히트곡 '보여줄게'로 강렬한 무대를 선사했다.


검은 의상을 입고 등장한 에일리는 파워풀한 가창력과 관중을 휘어잡는 능숙한 무대 매너로 환호를 이끌어 냈다.


에일리는 솔로 무대 후 배희관 밴드와 함께 故 신해철의 대표곡 '그대에게'를 열창해 다시 한번 감동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평창 2018 패럴림픽 폐회식'


에일리와 배희관은 서로를 마주 보고 합을 맞추며 완벽한 하모니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흥겨운 무대에 폐회식에 참석한 선수들과 관중, 자원봉사자들까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노래에 몸을 맡겼다.


폐회식이 끝난 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두 사람의 무대가 가장 인상적인 무대로 꼽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평창 2018패럴림픽 폐회식'


이번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폐회식은 동계올림픽에 이어 '저비용 고효율'의 정석을 보여줬다는 평을 들었다.


개·폐회식 콘텐츠에 투입된 예산은 불과 35억원이었으나 올림픽 개·폐회식 못지않은 수준을 보여줬다.


특히 청각장애인들을 위해 북의 울림을 레이저로 표현하고 점이 모여 선으로, 선이 모여 면으로, 면이 모여 구로 변하는 '공존의 구'를 완성하는 장면은 패럴림픽의 메시지를 감동적으로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YouTube 'SBS 뉴스'


YouTube 'SBS 뉴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