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은 동물과 같다"…일본 서점 점령한 '혐한' 베스트셀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일본에서만 47만부가 팔리며 베스트셀러로 등극한 책에 한국을 비하하는 내용이 가득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6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미국인 변호사 켄트 길버트가 쓴 '유교에 지배된 중국인과 한국인의 비극'은 지난해 신서·논픽션 부문에서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출판된 이 책은 47만부 이상 팔릴 정도로 일본인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아마존 캡처


그러나 해당 책에는 중국과 한국의 문화를 비판하고 '혐중·혐한' 문화를 조장하는 듯한 내용이 담겨있어 문제다.


저자는 책에서 "일본인에게는 이타 정신이 있다"고 말한다. 반면 한국인을 두고는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눈 깜짝 안 하고 거짓말한다"고 비난한다.


또 한국인과 중국인을 싸잡아 "금수(짐승) 이하의 사회 도덕과 공공의식밖에 갖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유교에 지배된 중국인과 한국인의 비극(2017) / 儒教に支配された中国人と韓国人の悲劇


결국 '일본인이 한국·중국인보다 우월하다'는 내용이 이 책의 핵심이다.


특히 이 책이 일본인 사이에서 사랑받는 이유는 '미국인 변호사 출신'이라는 점 때문이다.


미국인인 데다가 변호사라는 직업적 신뢰가 더해져 세계가 한·중·일을 바라보는 시각을 객관적으로 시사할 것이라는 평가다.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에서도 해당 책에 대한 일본인들의 후기가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아마존 캡처


별점 5개를 준 일본 누리꾼은 "아사히 신문에 소개된 것을 보고 읽었다"며 "매우 좋은 내용"이라고 극찬했다.


반면 어떤 일본 누리꾼은 "일본인에게 아첨해 책을 팔려는 돈벌이 목적"이라며 "트럼프를 지지하는 미국 국민의 수준"이라고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저자를 두고 "자존심이 없는 사람"이라고 덧붙이며 별점 1개를 줬다.


현지인들 사이에서도 많은 논란이 있지만 지난해부터 이 책이 서점가를 점령하고 있다는 사실은 자명하다.


이는 '혐한' 문화가 일본 열도 전역에 유행처럼 퍼져있다는 사실을 방증하고 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