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 속에서 너무 힘들어"…연예계 은퇴 암시글 올린 이태임

인사이트Instagram 'taeim000'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배우 이태임이 갑자기 연예계 은퇴를 암시한 글을 올려 충격을 안긴다.


19일 이태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 한장과 함께 그간 힘들었던 심경이 담긴 글을 올렸다.


이태임은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다"며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다"고 은퇴 사실을 암시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사랑해주셨던 분들 잊지 않고 살아가겠다"는 글과 흑백의 사진을 게재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im000'


이태임이 공개한 사진은 지난해 11월 15일 열린 '2017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레드카펫 행사 당시 모습으로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


돌연 이와 같은 글을 올린 배경이 무엇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팬들에게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위로의 댓글이 달리고 있는 상황.


한편 이태임은 2008년 MBC '내 인생의 황금기'로 데뷔해 '내마음은 반짝반짝' 등 브라운관을 통해 얼굴을 비췄다. 또한 영화 '황제를 위하여' 등에서 열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2015년엔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에 출연했다가 예원과 욕설 논란에 휩싸인 바 있지만 지난해 '품위있는 그녀' 윤성희 역을 맡아 확실한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im000'


※ 이태임이 남긴 글 전문


태임입니다. 그동안 너무 뜸했습니다.

여러생각과 고통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저를 사랑해주셨던분들 잊지않고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