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끝난 후 처음으로 '야식' 먹고 광대 승천한 이승훈 (영상)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이승훈이 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폭풍 야식' 시간을 즐겼다.


지난 18일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훈련을 마친 후 멤버들과 함께 야식을 즐기는 이승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훈이 가장 좋아한다는 떡볶이를 시작으로 족발과, 닭발, 피자 등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다.


얼마 만에 먹는 야식이냐는 질문에 이승훈 선수는 "야식을 언제 마지막으로 먹었는지 기억도 안 난다"면서 "올림픽 이후에 먹는 첫 야식이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승훈은 평소에도 대회 시즌이 되면 관리를 하기 위해 '야식'을 참아와야 했다.


대회 시즌에 배고픔을 어떻게 참느냐는 질문에는 "그냥 막연하게 참고 잔다"며 "잠들면 참을 수 있다"고 의연하게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승훈은 올림픽 이후 처음 먹는 야식에 누구보다 행복해했다.


이승훈은 "미리 1년 치 먹어둬야 한다"고 말하며 젓가락질을 멈추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Naver TV '집사부일체'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