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팀 넘어질 때 제일 기뻤다" 조롱한 중국 선수 실력으로 누른 '막내' 황대헌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쇼트트랙 '막내' 황대헌이 선배 임효준의 실수를 비웃었던 중국 선수에 대신 복수했다.


한국 시간으로 18일 새벽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 대회' 남자 500m에서 황대헌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황대헌은 40초742를 기록, 2위를 한 중국의 런쯔웨이(40초805)를 간발의 차로 따돌렸다.


경기 초반 2위를 유지하던 황대헌은 막바지에 들어서자 폭발적인 스피드로 단숨에 런쯔웨이를 역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0.063초 차로 앞서 결승선에 도착한 황대헌은 '금빛 포효'를 외치며 당당히 1위에 올랐다.


황대헌이 중국의 런쯔웨이를 이겼다는 것은 우리나라 쇼트트랙 선수들 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굉장히 의미 있는 결과였다.


그 이유는 런쯔웨이가 한국 선수들의 실수에 고소해하며 스포츠맨십에 어긋나는 행동을 했기 때문.  


앞서 지난달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에서 임효준이 넘어지는 실수가 있었다. 그 결과 한국은 아쉽게 4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대해 런쯔웨이가 중국중앙방송 스포츠 채널에 출연해 "이번 올림픽에서 평생 기억에 남을 순간은 한국팀이 넘어졌을 때"며 대놓고 비웃었다.


진행자가 뒷수습을 하는 순간에도 그는 "어쨌든 올림픽 내내 선수들 모두 매우 뿌듯해했다"며 "모든 경기를 통틀어 생각해봐도 역시 그 순간이다"고 말을 이어가 분노를 샀다.


이런 발언을 한 런쯔웨이를 두고 쇼트트랙 선수들 중 '막내'인 황대헌이 선배의 복수를 대신 해준 셈이다.


인사이트Instagram 'lim_hyojun', 'shorttrackhd'


당사자인 임효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금메달을 따고 기뻐하는 황대헌의 사진을 게재하며 "형! 내가 형 대신해서 이겨버리고 왔어. 우리 형한테 감히 뭐라고 해? 으아아아아아!!라고 하면서 락커로 들어오는 귀여운 막둥이"라는 글을 남겼다.


임효준이 공개한 사진 속 황대헌은 검지 손가락을 세워 '1등'이라는 표시와 함께 관중과 선수들을 향해 함성을 지르고 있다.


그 뒤로 보이는 런쯔웨이의 아쉬워 하는 표정이 눈에 띈다.


한편 이날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최민정은 2관왕에 오르며 '최강'의 모습을 보여줬다.


Naver TV 'ISU 쇼트트랙'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