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나 이겨라"…오늘 저녁 9시 15분 '손흥민vs기성용' 대결 열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어느 쪽이 이겨도 좋다. 대한민국 축구를 대표하는 두 선수가 이제는 서로 적이 되어 맞붙는다.


오늘(17일) 오후 9시 15분(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와 스완지시티는 영국 스완지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2017-18시즌 잉글랜드 축구 협회(FA) 컵 8강전을 치른다.


오랜만에 펼쳐지는 '코리안 더비'에 한국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설레는 마음으로 경기를 기다리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두 선수 모두 컨디션은 최상이다.


먼저 손흥민은 최근 4경기 7골을 기록하며 월드클래스급 기량을 과시 중이다.


여기에 리그에서는 29경기 12골로 전체 득점 순위 8위까지 차지하고 있으며 EPL

사무국이 발표한 선수 랭킹에서는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기성용 또한 최근 6경기 연속 선발에 나서며 스완지에서 본인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지난 4일 치러진 웨스트햄과 경기에서는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선수들뿐만 아니라 소속팀 토트넘, 스완지 양 팀 모두 상승세를 타고 있다.


토트넘은 최근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유벤투스에 아쉽게 패하며 탈락했지만 최근 리그 5경기 4승 1무를 기록하며 리그 3위를 달리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스완지 시티 또한 최근 5경기 2승 2무 1패를 기록하며 승점 총 31점을 확보해 강등권으로부터 멀리 달아났다.


이처럼 손흥민, 기성용 그리고 양 팀 모두 좋은 분위기를 이어 가고 있기 때문에 오늘만 기다리던 축구팬들에게 수준 높은 박빙의 경기를 선물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지난 1월 2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토트넘과 스완지가 붙었던 경기에는 토트넘이 2-0으로 승리했다.


당시 손흥민은 선발로 나서 90분 동안 활약했지만, 부상에서 회복 중이던 기성용

은 경기에 나서지 못해 '코리안 더비'를 기다리던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