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컬링 '오벤져스' 캐나다에 패하며 4위…"끝까지 잘 싸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오벤져스'가 아쉽게도 패럴림픽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컬링 강국' 캐나다를 상대로 팽팽한 경기를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17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동메달 결정전에서 우리 대표팀은 캐나다에 3-5로 패해 최종 4위에 올랐다.


앞서 한국은 예선 1위(9승 2패)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하지만 세계랭킹 3위 노르웨이의 벽을 넘지 못하고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이어진 캐나다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끝내 패해 4위에 그쳤다.


인사이트연합뉴스 


1엔드에서부터 한국은 2점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2엔드에서 대량 실점의 위기에 놓였지만 차재관이 '트리플 테이크 아웃'으로 캐나다 스톤 3개를 한꺼번에 밀어내며 고비를 넘겼다.


서로 점수를 주고받으며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캐나다에게 2점 뒤진 3대 5로 마지막 8엔드에 돌입했다.


득점의 기회가 있었지만 이동하가 던진 스톤이 하우스 밖으로 나가면서 추가 점수 획득에 실패했고, 3대 5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강릉컬링센터에는 오벤져스를 보기 위해 2천여명의 구름 관중이 몰렸다. 관객들은 오벤져스가 투구할 때마다 두 손 모아 간절히 응원하며 힘을 보탰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