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떨어진다"며 경차 타지말고 '외제차'로 바꾸라는 이웃주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겉으로 보여지는 것에 급급한 사람들은 아무리 돈이 많아도 일류가 아니다라는 말이 있다.


아파트 시세가 떨어진다고 경차를 외제차로 바꾸라는 말을 이웃에게 들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차가 있으면 아파트값이 떨어진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평소 출퇴근과 아이를 친정엄마에게 맡길 때 쓰려고 조그마한 경차를 장만했다.


이미 남편이 몰고 다니는 외제 SUV가 있었고, A씨도 그다지 차 욕심이 없어 경차에 만족하며 살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그러던 와중 A씨는 같은 아파트 라인에 사는 이웃집 주민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게 됐다.


침묵도 잠시 이웃집 주민은 A씨의 경차를 들먹거리며 '될 수 있으면 외제차로 바꾸라'고 훈수를 뒀다. 


자신이 몰 것도 아닌데 차를 바꾸라는 말에 의아해진 A씨는 이미 남편차도 외제차고 바꾸는 것은 과할 것 같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내비쳤다.


그러자 이웃집 주민은 "경차를 타면 아파트값이 떨어진다"며 A씨를 향해 푸념을 늘어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아파트 주차장에 외제차로 가득 차야 '부촌이 형성된다'는 이웃집 주민의 황당한 주장에 A씨는 말문이 막혔다.


이웃집 주민은 여기에 한술 더 떠 "부촌이 형성되면 어쭙잖게 대출받아 입주하는 사람들을 떼어낼 수 있다"고 망언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한 집에 외제차 두 대 정도는 갖고 있어야 비슷한 사람들이 이 아파트로 이사 오려고 하지 않겠냐는 주장을 펼쳐나갔다.


그렇게 하면 아파트 시세가 올라가면서 진정한 부촌아파트가 형성된다는 이웃집 주민 의견에 A씨는 전혀 동의할 수가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A씨는 글을 통해 "현재 사는 곳이 엄청 잘 나가는 강남 아파트도 아니고 충남 신도시 아파트라 프리미엄 1억원 정도 붙은 게 전부다"고 설명했다. 


어처구니없는 이웃집 주민의 말에 A씨는 '세상에 이런 사람도 있구나'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 글은 게재되자마자 500개가 넘는 추천을 받으며 온라인 상에서 관심을 모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지난 2016년에도 미관상 보기 안 좋다는 이유로 화물차를 아파트 주차장에 대지 말라는 쪽지를 남긴 이웃주민이 있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이처럼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기식의 삶을 살아가는 이들이 타인에게까지 그 방식을 강요하고 있어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