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컬링 내내 허리 굽혀 돌 옮기고 닦아주는 할아버지의 정체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평창올림픽 영웅 '팀킴'에 이어 패럴림픽에서도 '오벤져스'가 활약하면서 대한민국이 컬링의 매력에 푹 빠졌다.


'장애인 경기는 재미없어서 안 본다'는 편견이 무색하게도 시민들은 휠체어컬링 중계가 안될 때마다 온라인으로 경기 영상을 찾아보며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휠체어컬링 경기에서 일반 컬링에선 볼 수 없었던 장면이 포착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2018 평창 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3차전 슬로바키아와 대한민국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치르고 있는 선수들 뒤로 누군가가 컬링장 주변을 쉴 새 없이 움직인다. 그들은 바로 휠체어컬링에서만 볼 수 있는 자원봉사자다.


인사이트SBS 



휠체어 위에 올라타 있는 선수들은 직접 스톤을 닦고 옮기기 힘들다. 때문에 휠체어컬링에는 대신 스톤을 관리해줄 도우미들이 있다.


이들은 특수제작된 수건으로 20kg이 넘는 스톤을 닦고, 선수들이 곧장 투구 할 수 있도록 스톤의 자리를 옮긴다.


스톤에 먼지 하나만 붙어 있어도 투구 방향이 바뀔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세밀하고 섬세한 작업이다.


봉사자들은 경기에 방해가 되지 않으면서도 경기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민첩하게 움직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컬링 도우미들 중에는 머리가 희끗희끗한 노년의 자원봉사자도 있다. 그는 올해 68살이 된 박정권 할아버지다.


스브스뉴스에 따르면 박정권 할아버지는 은퇴 후 자원봉사를 꽤 오랫동안 해왔다.


2012년 제주 세계자연유산보존 학회, 2014년 아시안 게임 선수촌 의전팀,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등에서 주로 의전 통역을 해왔다.


10년 가까이 직장에서 해외 파견 근무를 한 것이 도움이 됐다.


그런데 이번 평창 패럴림픽에서는 선수들 바로 곁에서 돕고 싶었다. 그렇게 지원한 곳이 바로 휠체어컬링팀이다.


인사이트SBS


박정권 할아버지는 "나이가 많아 안 될 줄 알았는데 감사하게도 기회가 주어져 즐겁게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 내내 대기하고 1분 이내 스톤을 정리해주는 일이 마냥 쉽지만은 않다. 나이가 있어 젊은 봉사자들보다 더욱 힘에 부치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대중들의 무관심 속에서도 꿋꿋이 자기 몫을 해내고, 심지어 승리를 거두는 국가대표팀을 볼 때면 그저 자랑스럽고 기쁘기만 하다.


할아버지는 국민들이 비인기종목에도 관심을 갖고 응원해주면 선수들도 더 열심히 하지 않겠냐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