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은 인류가 30년 안에 지구를 떠나야 한다고 경고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향년 76세로 별세한 가운데 그가 남긴 경고 메시지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6월 호킹 박사는 노르웨이에서 열린 우주과학 축제 '스타머스(Starmus)' 개막식에서 인류가 지구에서 멸종할 것이라고 예언했다.


호킹 박사는 소행성 충돌, 인구 증가, 기후변화로 지구가 사람이 살기 어려워지는 수준이 된다며 30년 이내에 모두 지구를 떠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간이 살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해져 다른 태양계를 탐사해야 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특히 그는 화성과 달에 식민지를 세워 노아의 방주처럼 보관 시설을 세우고, 지구 동식물의 종을 보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킹 박사는 수년 전부터 변종 바이러스나 핵전쟁으로 인한 환경 파괴로 인류가 멸망할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그는 "인류를 보존할 유일한 방법은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곳으로 뻗어 나가는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스티븐 호킹 박사는 1942년 영국에서 태어나 21세부터 최근까지 근위축성 측색경화증(ALS, 루게릭병)을 앓아왔다.


그런데도 역경을 딛고 수많은 업적을 남기며 인류의 과학적 지식을 100년이나 앞당겼다고 평가받는 현대판 '아인슈타인'이었다. 


스티븐 호킹 박사는 14일(현지 시간) 영국 케임브리지에 있는 자택에서 숨을 거두며 과학계 거대한 별이 하늘로 떠나고 말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