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최규성 사장, 경북지역 수자원확보 현장 점검

인사이트현장 점검에 나선 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왼쪽에서 두번째) / 농어촌공사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경북지역을 방문해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지난 13일 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경북 영천 임고저수지와 경주 보문저수지를 방문, 영농기 대비 수자원 확보 현황과 지진 등 풍수해 대비 안전관리 현장을 점검에 나섰다.


이날 현장 점검에서 최 사장은 현장직원, 지역주민 등과 소통의 자리를 갖고 지역의 애로사항 및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현장점검에서 최 사장은 지역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저수지(10개소) 공사를 일찍 끝내고 내진보강시설로 추가 지정 검토 중인 저수지(9개소)는 조속히 공사에 착수할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농어촌공사


지난해 10월부터 경북 주요 저수지에 물 채우기를 실시한 농어촌공사는 현재 총 288만 톤의 수자원을 확보했다. 다음달까지 156만 톤을 추가로 확보해 영농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 사장은 "농업인들이 걱정 없이 농업 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안전한 농어촌 조성 방안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농어촌공사는 작년 포항 지진 발생 후 즉시 전문가를 급파해 진앙 인근 중대형급 저수지 27개소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지자체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도 추가로 지원한 바 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