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예쁘네요"…아이린 촬영 중 본심 내뱉은 카메라 감독

인사이트oksusu '레벨 업 프로젝트2'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아이린의 화사한 미모를 화면에 담고 있던 카메라 감독의 입에서 본심이 튀어나왔다.


지난 13일 방송된 oksusu '레벨 업 프로젝트2' 56화에서는 경상남도 통영에서 혼자만의 휴가를 즐기는 아이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전 방송에서 레드벨벳 멤버들은 전남 여수를 거쳐 경남 통영으로 여행을 떠났다. 맏언니 아이린은 몸살이 나는 바람에 뒤늦게 통영에서 합류했다.


인사이트oksusu '레벨 업 프로젝트2'


올림머리를 하고 안경을 쓴 편안한 모습으로 나타난 아이린은 요트 투어를 떠난 다른 멤버들과 달리 차분하게 휴식을 갖기로 했다.


햇살 좋은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아이린과 제작진은 앞으로 할 일에 대해 의논하기 시작했다.


아이린은 산책과 낚시 등을 떠올리다 평소 캘리그라피에 관심이 많았는지 예쁜 글씨체를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oksusu '레벨 업 프로젝트2'


아이린의 일정이 결정돼 옆에 앉아있던 PD가 자리를 뜨자 아이린 혼자 화면에 담기게 됐다. 


그러자 이를 찍던 카메라 감독이 "역시 원샷이 예쁘다"며 감탄했다. 불쑥 튀어나온 진심에 아이린은 부끄러운 듯 소리 내어 웃었다.


이를 듣고 있던 PD는 "내가 빠지니 바로 예쁘다고 하는 거 아니냐"며 카메라 감독에게 농담 섞인 핀잔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ksusu '레벨 업 프로젝트2'


카메라 감독도 인정한 미모의 아이린은 펜을 쥐고 흰 종이에 멤버들의 이름을 적어나갔다.


단정하고 예쁜 글씨를 쓰기로 소문난 아이돌답게 몇 번의 연습 끝에 자신이 원하는 글씨체를 익힐 수 있었다. 


한편 리더 아이린이 평온한 휴가를 즐기고 있을 무렵 나머지 레드벨벳 멤버들은 럭셔리 요트 여행을 떠났다.


지난 1월 첫 방송을 시작한 '레벨 업 프로젝트2'는 현재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oksusu)'를 통해 방송되며 레드벨벳 멤버들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