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30분' 늦었다고 빨간불에 질주한 남친 때문에 삶이 '180도' 뒤바뀐 여성

인사이트siberiantimes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법조인을 꿈꾸던 촉망받던 여대생은 남자친구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생이 '180도' 뒤바뀌어 버렸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약속 시간에 '30분' 늦었다가 화를 참지 못한 남자친구 때문에 교통사고로 기억을 잃어버린 여성의 사연을 전했다.


러시아 남부 노보시비르스크에 살고 있는 여성 마리아 레베데바(Maria Lebedeva, 23)는 미모, 머리, 성격 어느것 하나 빠지지 않던 인재였다.


하지만 졸업 후 변호사가 되기를 희망했던 마리아의 꿈은 아직도 2016년 8월에 멈춰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iberiantimes


남자친구와 함께 차를 타고 가던 도중 교통사고로 시력은 물론 기억까지 모두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사고가 있던 날 마리아는 남자친구와의 약속 시간에 30분 늦었고,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남자친구는 크게 분노했다.


화를 참지 못한 남자친구는 빨간불로 바뀐 신호를 무시한 채 그대로 질주했고, 맞은편에서 좌회전 신호를 받고 오던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마리아는 시력을 모두 잃었고, 10일 동안 혼수상태에 빠져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iberiantimes


겨우 다시 눈을 떴을 때에는 머리에 충격을 심하게 받아 근 2년간의 기억을 모두 잃은 상태였다.


그렇게 대학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학생으로 인기를 끌던 마리아의 삶은 송두리째 바뀌고 말았다.


마리아가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는 동안 사고를 낸 장본인인 남자친구 안드레이(Andrey)는 에어백이 터져 몸에 어떠한 부상도 입지 않았다.


그럼에도 그는 병상에 누워있는 여자친구에 대한 죄책감을 보이지 않아 주변 친구들의 분노를 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iberiantimes


마리아는 "안드레이는 내게 어떤 사과도 하지 않았다. 나는 그와 무려 4년이라는 시간을 함께했지만 고작 30분 만에 우리의 모든 관계는 끝이 났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지금 내가 가장 하고 싶고, 할 수 있는 건 앞으로 더 나은 삶을 살아가기 위해, 노래를 부르는 것뿐"이라며 "빨리 시력을 되찾아 하늘을 나는 것이 나의 새로운 꿈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마리아는 여러 방법으로 시력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주변의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