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한국 입국한 조선족 작년보다 '455%' 증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올해 1월 한국에 입국한 중국 동포가 전년 동월보다 455.3% 증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월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가 발표한 '2018년 1월호 출입국외국인정책 통계월보'에 따르면 당시 한국에 입국한 한국계 중국 동포는 8만 320명이다.


이는 지난해 1월 입국했던 1만 7,640명에서 무려 455.3%나 증가한 수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지난 2017년 입국한 중국 동포의 경우 64만 9,225명으로 2016년 26만 7,130명보다 약 3배 증가했다.


이처럼 입국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한국에 체류하는 중국 동포 역시 큰 폭으로 늘었다.


월보에 따르면 1월 말 한국에 체류 중인 외국 국적 동포는 84만 8,791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범죄도시'


이중 중국 국적 동포는 71만 37명으로 전체의 83.7%를 차지했다. 미국(4만 5,135명)과 캐나다(1만 5,993명)이 뒤를 이었다.


또 장기체류 외국인 150만 명 중 약 71만 명이 중국 동포라는 사실도 전해졌다.


한편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국내 병원에서 결핵으로 진료받은 외국인 환자가 10년 새 3배 이상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07년 791명에 불과했던 외국인 결핵 환자가 2016년에는 무려 2,940명으로 증가한 것이다.


인사이트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이는 보건복지부가 결핵 치료비와 입원료의 본인 부담금을 한국 국민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받지 않기 때문.


이에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들이 단기 관광객으로 입국한 뒤 내국인처럼 무료로 치료받는 편법을 쓰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며 논란이 일자 보건당국은 최근 외국인의 건강보험 제도 악용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