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에게 성추행 당하던 여대생이 죽을 각오 하고 몰래 찍은 '영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한 대학원생이 자신을 성추행하는 교수의 모습을 알리기 위해 '증거 영상'까지 찍는 용기를 보였다.


최근 정치·문화·연예 여러 분야에서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제 과학, 교육 분야에까지 퍼져 이를 고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13일 KBS 뉴스는 경희대의 한 교수가 자신이 지도하는 대학원생에게 "졸업을 시켜 줄 수 없다"며 계속해서 성폭력을 저지른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교수 A씨는 자신이 지도 교수라는 점을 이용, 자신이 가르치는 대학원생에게 권력을 휘두르며 성폭력을 일삼았다.


제보된 영상 속 교수 A씨는 어두운 유흥주점으로 제자 B씨를 불러 대화를 나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뉴스


A씨는 "네(B씨) 옆에는 남자가 앉아야 되는 거 같지 않냐"고 물으며 함께 있던 종업원을 내보낸다.


이어 "내가 얘기하고 싶은 건 외모도 중요해. 예쁜 애들 많지 뭐. 마음이 통해야지"라고 말하며 본인의 마음을 더 노골적으로 드러낸다.


인사이트KBS 뉴스


해당 영상을 제보한 B씨는 "무섭고 졸업도 안 시켜준다니까 눈물까지 났다"면서 억울한 마음에 울었는데 눈물을 닦아주겠다고 옆으로 와서 뽀뽀까지 요구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B씨에 따르면 그녀는 A씨의 계속되는 성폭력에 영상까지 찍어 주변에 전했지만, 사람들은 사회 생활을 하다 보면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KBS 뉴스


B씨는 "뭐 하나 밉보이면 인건비를 깎는다거나, 열심히 했는데 논문에서 이름을 빼버린다"며 "맘에 들면 넣어주고 맘에 안 들면 뺀다"라며 A씨의 말을 거부하면 불이익을 얻는다고 밝혔다.


이처럼 그동안 불이익을 당할까 봐 쉽게 나서지 못했던 피해자들은 미투 운동을 통해 용기를 내고 있다.


피해자들은 그동안 숨겨져 왔던 우리 사회 성범죄 실태를 드러내고 심각성을 고취시켜 이러한 일이 더 이상 자행되지 않도록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전하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