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바라보는 이동욱 눈빛에서 꿀이 '뚝뚝' 떨어져"…이동욱♥수지 목격담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게스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연애 시작 전부터 수지를 바라보는 이동욱의 눈빛에서 꿀이 뚝뚝 떨어졌다는 증언이 전해졌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새로운 역대 비주얼 커플로 등극한 수지와 이동욱의 열애 소식 뒷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동욱과 수지의 열애를 최초로 보도한 연예부 기자는 '본격연예 한밤' 제작진과의 전화 통화에서 두 사람의 목격담을 전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을 최초 보도한 연예부 기자는 "두 분은 사석에서 자연스럽게 만나게 된 거로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Instagram 'skuukzky'


기자는 "청담 사거리를 비롯한 강남 일대에서 데이트 하는 걸 몇 번 봤다"며 목격 장소에 대해 밝혔다.


그러면서 "이동욱이 수지를 살뜰히 챙겨주려 하더라"며 "눈에서 꿀이 떨어진다고 하지 않냐. 누가 봐도 시작하는 커플 같았다"고 목격담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동욱과 수지는 지난 9일 공개 연애를 선언했지만 사실 두 사람은 열애설 의혹 보도 불과 1시간 전까지만 해도 사귀는 사이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동욱과 수지 커플의 지인들도 두 사람이 사귄다고 하기에는 2%가 다소 부족한 사이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eedongwook_official'


가수로 데뷔한 수지는 배우 활동도 꾸준히 이어왔지만 이동욱과 함께 작품활동을 한 적은 없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을 알고 있다는 한 지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갑자기 열애 보도가 터지자 두 사람이 당황했었다"며 "서로 호감을 갖고 있던 터라 그냥 쿨하게 공식적으로 사귀어보자고 마음을 굳힌 듯 하다"고 말했다.


13년의 나이 차에도 불구하고 크코 맑은 사슴 같은 눈과 차분한 분위기로 서로 무척 닮아있는 이동욱과 수지.


두 사람의 열애 소식에 팬들은 좋은 감정을 가지고 서로를 알아가며 본격적인 사랑을 시작한 이동욱과 수지를 진심어린 마음으로 응원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